티스토리 뷰


아침일찍 부터 등산에 나선다.

일출을 보려 했으나, 여행 피로 덕분인가 아니면, 일부러 일출시간을 잘 못 안 것인가?

해가 떠있는 상태에서 아침운동겸 올라갔다.


​​


아침이라 주차장에도 사람이 많치는 않다. 한가하니 좋으다.

관광지라 사람이 많을줄 알았는데, 아침부터 오는 사람들은 많치 않은듯 하다.





제주도 오름 올라가는 것과 비슷한 기분이다.

올라가는 길이 꽤 잘 정비 되어 있다.

심지어 조깅하는 사람들도 보인다.



조금 올라가면, 꼬불꼬불한 길을 따라 올라가게 된다.

여기까지도 그리 어렵지 않게 올라 올 수 있다.

많이 힘들지 않고, 적당히 숨가뿐 정도 랄까?



하지만......


군사 시설이였던 것 같다.

이 동굴을 빠져 나오면 엄청난 시련이 기다리고 있다.ㅠㅠㅠ


계..계단...

그것도 엄청난..

페이스 조절이 필요하다.

계단 올라가다가..ㅠㅠ



정상에 도착하면 하와이를 한눈(?)에는 못보고 와이키키비치 정도 볼 수 있다.

기분도 상쾌하니, 장운동도 활발해 진다.;; 여기서..;;;;;

운동을 해서 그런가..;;;



아침 인데 꽤 많은 사람들이 정상에 있다.

오후 되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있을지..

일찍 온게 다행이다 싶을 정도로..

아침부터 땀을 흘렸더니, 시원한게 먹고 싶어,

하와이 스타벅스 리저브 1호점에 방문했다.

아이스 아메~



파인애플 텀블러가 이쁘다.


이쁘면 사왔어야 하는데.

나중에 알았지만, 중고나라에서 파인애플텀블러가 정가보다 비싼 가격에 팔리고 있다.

이런... 그럴줄 알았으면 좀 많이 사올 껄 그랬다.

많이는 아니더라도 하나는 사올 껄.

집에 텀블러가 많이서 살 생각도 안 했는데 말이다.



코나 원두만 하나 사왔다. ㅎ


우리는 관광객이지만, 하와이에서 일하시는분들이 아침식사겸 커피한잔을 위해 

많은 사람들이 스타벅스에 오는 것 같다.

아시안 사람들은 주문할때 리저브로 할껀지 물어 본다.

다들 리저브로 하나 봐.?


우리는 리저브점에 왔으니, 리저브를 한번 먹어 볼까 해서, 리저브로 달라고 했다.




오호 이게 뭐람~

아이스 아메리카노 컵이 새로운데?

플라스틱 컵인데?

이쁜데?

또먹어야 겠는데?




나중에 그란데 사이즈로 한잔 더 마셨다. 

단순 컵때문에...


아메리카노 맛은 더 진하다.

원두가 다른거라 그런가 보다.


커피한잔 사고,

하와이에서 유명하다는 무스비를 사러 왔다.

아침에 와야지 저녁에 오면 다 팔리고 없을지 모른다.

하와이에서 어업금지(?)로 생선초밥을 만들지 못했던 적이 있단다.

그래서 생각해 낸게, 스팸을 올린 초밥 형태의 무스비.

다양한 맛이 있다.

스팸이  짤 것 같았지만, 별로 짜지 않다.

이게 스팸인가? 아님 다른 햄인가?

덜 짠 스팸을 올린 초밥 정도?


아침으로는 훌륭하다.

맛은, 밥에 스팸올린 맛.

맛있다.

하지만 정말 맛있지는 않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