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캠핑창고

충북 보은 어라운드 빌리지 캠핑장

by 창구창고 2017. 3. 13.
반응형

어라운드 빌리지 캠핑장


이번 캠핑은 어라운드 빌리지로 다녀왔어요.

1박에 35,000원이예요, 2박을 하려 했으나, 1박만 하기로 해요.

서울에서는 3시간 정도 걸렸어요.



아침에 출발해서, 점심쯤 도착했어요.

도착하자 마자 텐트 설치했어요~ 아직은 조큼 추워서 거실형 텐트를 가지고 왔어요.


 

텐트를 설치 하고 국물 떡볶이 해먹어요~



점심을 해결 하고, 장비를 하나 하나 설치 해요.


스태틱브이는 백패킹용으로 구입했지만, 이너안에서 쓰고 있어요~ 

캠핑매트보다 간단하고, 부피도 적어서 매우 활용하기 좋아요~



제일 중요한 블루투스 스피커를 설치해요~ 라디오를 들을까 하다, 데이터 요금이 많이 나올 것 같아, 노래를 듣기로 해요

건물과 가까이 텐트를 설치해서 그런지, WiFi 가 잡혀서, 나중에는 라디오를 들었어요~



이너를 정리하고, 저녁을 대비해서, 삼각대랑 렌턴 스탠드를 설치해요. 장비이름이 있었는데, 기억이 나질 않아요.

화로대도 놓고, 우리의 잇템인 헹어도 설치해 줘요~

고기는 캠핑때마다 너무 많이 먹어, 이번엔 볶음밥과 다른 먹거리를 준비했어요~

볶음밥을 맛있게 해줄 팬도 같이 셋팅해줘요.

저녁먹을 준비는 끝이예요~




어라운드 빌리지 구경을 하면서 장작을 구매해 와요~ 장작은 12,000원 해요.


화로대에 장작도 채워 주고, 조큼 추우니까 맥주 한캔과 간단한 안주를 먹으며 힐링시간을 가져 봐요~


빼놓을 수 없는 사진도 찍고~ 배드민턴도 하고~ 캐치볼도 해요~


어느덧 어둑어둑 해졌어요. 오랜만에 페트로막스도 땡겨 봐요~

하지만 실패했어요, 페트로막스 심지가 없어, 코베아 심지 넣어놨더니, 심지가 태워지질 않아요.ㅠ

장비를 너무 험하게 다뤄서 그런지, 몇번 안쓴것 같은데 빈티지 해졌어요~



페트로막스 심지 태우는 현장이예요~

결국 실패했어요~


결국, 작업등과, 보조 조명으로 앱스 조명도 같이 켜두면~ 많이 환해요~ ㅎ

이제 저녁을 먹기로 해요~ 난로위에 고구마를 올려 두고 화로대에서 볶음밥을 해먹어요~





캠핑오면 고기만 먹어서, 이번엔 좀 다른걸 먹어보기로 했어요~

국물은 아쉬운대로 컵라면으로 해결해요~



이번엔 소주를 가져 왔어요~

처음처럼만 먹었었는데, 지금은 참이슬만 먹어요~ 왠지 참이슬이 다음날 더 개운한 것 같아요~



밥을 다 먹고, 별 갯수를 세어 보려했지만, 달이 밝아서 그런지, 별이 안보여요~

아무것도. 정말 아무것도 안하고 멍때리며 불놀이 하고 있다가, 

이제 자야겠어요~


아직 추워서 전기장판과 핫팩을 챙겨왔어요~

따뜻한 잠자리가 될 것 같아요~


모닝커피 한잔과 아침 겸 점심으로 카레라이스를 해먹기로 해요~

재료는 집에서 다 손질해와서 카레라이스정도는 금방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배부르게 아.점을 해결하고 슬슬 짐 정리를 해요~

항상 느끼지만, 짐정리 하는건 쉬운일이 아니예요~

이걸 왜 다 펼쳐놨을까 하지만, 하나 하나 설치하는 재미가 있어요~


가볍게 테트리스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요~


가는길에 휴게소에서 점.저로 우동이나 한그릇

의도 하지는 않았지만 점심을 두끼먹게 되겠어요.


반응형